Saturday, September 27, 2014

꽃보다 할배 할매

I have a group of life-long friends who will grow old with me. Perhaps one day I will organise a group tour for them to Korea. We can have our picnic in Naejangsan under the autumn foilage, waxing lyrical about the wonder of nature and life. We can have our nostalgic moment at Haeundae beach, exchanging past secrets, regrets and shared memories till distant fishing boats' light lit up the night sea.

Who's afraid of aging?

Autumn foliage at Naejangsan - a beautiful end to an awesome spring

Peaceful Haeundae Beach - a rare moment when we can sit side by side till the end of the day 


  1. 오랜만에 글을 올리네요. 늘 아름다운 사진을 찍었어요. 사진을 보고 나서 또 한국에 가고 싶은 생각을 갖고 있어서 좋은 건지 나쁜 건지 잘 모르겠고요. ㅋㅋㅋ.

    참, 즐거운 주말을 보내세요. ~

    1. 그러쵸. 이제 권태기에 빠진 듯 글을 쓰는게 별로 신경을 안 써서 그래요.
      하고 싶은 걸 하시면 행복도 찾아오겠죠. 맘대로 하세요.

      다가오는 한주도 행복하게 지내세요.